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교육 지역경제
울진바다목장 해안안전과 운영관리 수립 시급

울진바다목장 관리부실로 인한 흉물단지로


해양수산부가 지난 2013년 동해안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 해안에서 부터 후포리 해안의 일원에 어업인의 소득증대와 수중관광형의 목적으로 국비 355억원과 지방자치단체및 민간 자본 416억원 총사업비 760억원을 들여 인공어초,인공적으로 조성한 난파선,잔교형 유료 바다낚시터(470m)를 설치후 울진바다 목장사업을 마무리 했다.


준공 이후 강한 파도로 인하여 바다낚시터는 수차례 피해를 입었고 지금까지 복구비만 12억원이 투입 되었지만 운영관리의 부실도 이어지고 있다.

수산자원관리공단과 울진군이 관리권을 서로 떠넘기면서 수억원을 들여 조성한 자원들이 불법어업으로 인한 폐그물과 폐통발등으로 해양환경은 몸살을 앓고 있다.

일반인들의 보트나 카약등을 이용한 낚시 규칙이나 홍보등이 부족하여  통제나 해양 안전성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며 사업목적인 연안해역의 수산자원 회복을 통하여 어업 생산력 향상과 해양레포츠산업의 활용으로 어업인과 지역민의 소득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가 무색해지고 있다.

이를 보다못한 지역의 한국해양구조협회 경북특수구조단원들과 울진 생활체육 스킨스쿠버 회원들이 수년간 해양환경보호를 위하여 어업금지구역에 불법 어업행위로 발생한 폐그물과 폐통발 수거 작업을 매월 실시 하고 있지만 주체가 되어야할 수산자원관리공단이나 울진군은 지원이나 수거된 폐기물도 나 몰라라는 식이며 수거한 폐그물의 처리도 봉사한 단체에서 직접 처리를 하는 실정이다.

인근 주민들은 “조속히 주체기관이 정해져서 바다목장의 적절한 관리를 통하여 수산자원의 증식,불법어업근절,해양레포츠의 활성화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지적 했다

손병욱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병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