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포항·울릉
독도박물관, 독도의 인공조형물 96점의 세부내용을 수록한 연구총서 발간

울릉군 독도박물관은 2018년 12월 18일, 독도의 인공조형물에 대한 종합 조사 보고서인『한국인의 삶의 기록 독도–독도의 인공조형물 조사보고서-』를 발간한다.

현재 독도에는 한국정부 혹은 한국인들에 의해 설치된 수많은 인공조형물이 산재하고 있으며, 이는 곧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반증하는 하나의 증거물로서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인공조형물의 중요한 가치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체계적인 조사가 이루어지지 못하였다.

이에 독도박물관은 독도의 실효적 지배라는 측면에서 인공조형물이 가진 가치에 주목, 이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 및 연구를 진행하였다. 먼저 2018년 4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인공조형물에 대한 실측과 사진촬영, GPS 측정, 지도표기 작업 등 독도 현지조사가 이루어졌으며 이를 바탕으로 동년 7월에는 특별전시회를 개최, 주요 인공조형물에 대한 소개가 이루어졌다.

이후에는 인공조형물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가 진행되었다. 현지조사에서 확인된 동도 63점, 서도 33점, 총 96점의 인공조형물을 그 성격에 따라 국가기준점, 영토표석, 준공기념판, 위령비, 관측장비, 조형물, 각석문 등으로 구분하고 정확한 위치와 현황을 정리하는 것은 물론, 당시 작성된 각종 공문서, 신문, 보고서 등의 검토를 통해 구체적인 설치과정은 물론 그것이 가지는 역사적 의의를 함께 정리하였다. 이는 이제껏 학계, 언론 등에서 주목하지 않았던 인공조형물에 대한 최초의 조사보고라는 의의를 지니고 있다. 또한 2018년 10월 21일 타계한 독도리 이장 故 김성도씨에 대한 특별 기고를 수록, 독도의 실효적지배 강화에 큰 기여를 한 그의 삶과 업적을 재조명하고자 했다.

향후 독도박물관은 독도관련 유관기관, 전국 대학교 및 도서관에 연구총서를 배포함과 동시에 독도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여 국민들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독도에 설치된 인공조형물은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입증하는 증거물” 이며 “독도박물관에 의해 최초로 시도된 이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와 연구는 현대 대한민국의 독도영유권을 입증하는 주요 성과물 가운데 하나”라고 밝혔다.

 

장윤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