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교육 의회뉴스
경북관광공사, 대만관광객 유치 경북상품개발 팸투어

경상북도관광공사(이재춘 사장대행)는 최근 꾸준한 증가를 보이는 대만 관광객 유치를 위해 11일(화)부터 14일(금)까지 경주, 포항, 안동, 고령, 청도에서 경북관광상품개발 팸투어를 진행 중이다. 이번 팸투어는 경북도와 공사가 지난 11월 함께 참가한‘2018 대타이난국제여전’ 및 대만 타이난 현지 여행사 세일즈콜 후속조치로 타이난, 가오슝 등 대만 여행사를 초청해 신규 코스 개발 및 경북관광상품 홍보로 2019년에는 대규모 대만 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김해공항을 이용한 4박5일 관광상품 개발·판매를 위한 사전답사의 의미를 가진다. 벚꽃, 단풍 등 계절특화 상품개발을 위한 경주와 유교문화가 살아있는 안동 하회마을, 유교랜드, 청정한 동해바다를 볼 수 있는 포항 호미곶, 영일대 등을 둘러보고 고령 딸기수확, 청도 와인 및 온천 등 다양한 체험을 통해 경북의 새로운 매력을 알리는데 주력한다.

팸투어 참가자인 우보홍(위엔다여행사) 부장은 ‘경북은 방문한 적은 있지만 이번 팸투어를 통해 경북의 다양한 매력을 알게 된 것 같다. 경주, 안동을 포함한 신규 코스를 추가한 경북관광상품을 내년 상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며,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상품이 될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인기드라마인 미스터 션사인 촬영지로 유명한 안동 만휴정을 답사하고 있다

이재춘 경상북도관광공사 사장대행은“이번 팸투어는 11월에 참가한 박람회 및 여행사 세일즈 콜을 통한 노력으로 신규 경북여행상품이 출시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라며“ 미식여행이라는 새로운 문화관광콘텐츠로 중화권 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해 경북관광 활성화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지난 3월 타이난시여행업협회와 관광활성화 업무협약 체결을 기점으로 대만 타이난 등 남부지역 집중공략을 통한 관광객 경북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수도권에 집중된 관광객을 경북지역으로 유치하기 위해 지역 특화 상품 개발을 강화하고 있다.

 

장윤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