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교육 도.시.군정
경부고속도로 언양~영천간 확장개통! 언양~영천간 13분 단축

경상북도는 경부고속도로 언양~영천 간 6차로 확장구간이 12일(수) 부터 개통된다고 밝혔다.

이 도로는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 동부리에서 영천시 본촌동까지 총 연장 55.03km에 대하여 4차로를 6차로로 확장한 사업으로 7년간(2011.12 ~ 2018.12) 8,913억원(국비)이 투입되었다.

언양~영천간 고속도로가 확장되면 통행속도 향상으로 (69km/hr⇒95km/hr) 운행시간이 13분(48분⇒35분) 정도 단축되고, 연평균 460억원(환경오염절감 편익 73억원, 통행여건개선 편익 387억원)의 편익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울산․경주권 극심한 교통 혼잡을 해소하고 대구․경북권 접근성 향상으로 기업유치 및 지역 관광객 유치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경남․울산․부산 방면에서 도청신도시 접근이 훨씬 수월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시설로는 분기점 2개소(언양, 영천), 나들목 3개소(활천, 경주 ,건천), 휴게소 4개소<언양(상), 경주(하), 건천(상,하)>, 교량 57개소 1,661m, 터널 1개소 185m, 암거 61개소 2,335m, 방음벽 102개소 48,312m 등이 설치되어 있다.

한편, 12일(수) 경부고속도로 경주휴게소(부산방향)에서 열리는 개통기념 행사에는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김석기 국회의원, 이만희 국회의원, 중앙부처 관련공무원, 경주시장, 영천시장, 도의원 및 시의원, 울산시의원 및 관련공무원,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경부고속도로 언양~영천간 구간은 선형이 불량하고 교량 등 구조물이 노후되어 교통사고가 빈번히 발생한 구간으로 시설개선이 지속적으로 요구되는 등 기존 4차로로서는 교통량이 한계점에 다다른 구간이었다”며

“6차로 확장․개통으로 교통사고의 위험이 크게 줄어들고, 도내 지역균형개발과 동남부지역의 도청신도시 접근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신도청 시대 경북의 사통팔달 전(田)자형 고속도로, 철도 등 교통망 구축을 위해 도내 주요 SOC건설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동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