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고령·성주·칠곡
성주군, 들녘 새 옷으로 갈아입기,- 수륜면 영농폐기물 집중 수거 시작 -

올해 농사를 마무리하고 내년 농사를 준비하는 농민들이 잰 걸음으로 논밭을 누비고 다니는 계절이다. 또한, 그 동안 영농자재로 제 역할을 다했던 폐부직포, 반사필름, 폐비닐 등을 정리하고 새 옷으로 갈아입는 시기이기도 하다.

수륜면(면장 손승환)에서는 폐부직포, 반사필름 등 영농폐기물 수거에 전격 돌입했다. 농민들이 지정장소에 배출한 영농폐기물 뿐 아니라 하천과 들녘, 마을안길 및 경작지 등에 방치된 영농폐기물도 집중 수거한다.

방치 폐기물은 영농폐기물 수거․처리반 기간제 근로자를 고용하여 수륜면 25개리를 순회하면서 수거할 예정이며, 이들은 12월말까지 수륜면 전역에서 환경 파수꾼으로 역할을 할 것이다.

수륜면 한 농민은 "영농폐기물 처리에 골머리를 앓았는데 폐부직포와 반사필름은 무상으로 수거해주고, 폐비닐과 재활용품은 보상금도 지급해주니 덕분에 작업장은 정리가 잘 되고 들녘이며 마을도 한결 깨끗해졌으며, 앞으로도 쓰레기, 영농폐기물 등은 지정장소에 배출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인숙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