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주·문경·예천
문경시, 전원주택 최적지 발굴 보고회 개최

문경시는 11월 20일 오후 4시 전원주택 최적지를 발굴하여 현 정부의 귀농·귀촌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귀향인 및 귀농·귀촌인에게 특색 있고 편리하게 전원주택지를 공급하기 위하여 최적지 발굴 보고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보고회는 읍·면·동별로 발굴한 최적지를 중심으로 발표와 토론이 함께 진행되었다.

발굴된 최적지는 2019년부터 연차적으로 개발하고 전원마을 조성을 희망하는 도시민에게 기반시설과 공동이용시설에 단지별로 1억원에서 1억5천만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문경시는 전원주택 건축의 걸림돌인 도로의 접도 의무사항에 대하여 사실상의 통로를 건축법상 도로로 지정하기로 했다. 맹지의 경우 주변 부지를 매입하여 진입도로를 확보해 주고, 민간업체에서 전원주택 개발을 위해 부지를 매입하는 경우 진입도로, 상․하수도 설비를 제공해주는 등 전원주택 건축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기로 했다. 또한 전원주택 건축의 복잡한 복합민원을 신속히 해결하고 행정지원을 위해 일사천리 T/F팀을 편성 운영 중이다.

고윤환 문경시장은“귀향인, 귀농인, 귀촌인, 마을별로 소득과 연계한 특색 있는 전원마을을 양성하여 떠나는 농촌에서 돌아오는 농촌, 가고 싶고 머물고 싶은 일등농촌으로 만들어 시민이 행복한 풍요로운 문경의 기반을 조성하겠다”며 “문경은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추고 있고 중부내륙고속철도가 개통되어 건강한 삶을 위해 전원생활을 즐기려는 현대인들에게 최적지이다”고 강조했다.

 

김인숙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