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물
경북경제진흥원 제5대 전창록 신임원장 임명

삼성전자 상무 출신 경제 전문가, 지역 기업에 새로운 활력 불어넣어 줄 것

경상북도는 공모절차를 거쳐 (재)경북경제진흥원 신임원장에 삼성전자(무선사업부) 상무 출신 전창록(52세)씨를 19일(금)자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전창록 신임 원장은 경북 영주 출신으로 고려대에서 행정학 학사, 동 대학원에서 석사(산업정책 전공), 미국 텍사스주립대학교(오스틴 소재) 에서 하이테크 마케팅 분야 MBA 학위를 받았다.

 

2000년 삼성전자 입사를 시작으로 무선사업부 마케팅그룹장 상무를 역임, 삼성 휴대폰을 글로벌 1등으로 만드는데 기여했으며, 유망 스타트업에 엔젤투자, 멘토링, 엑셀러레이팅에 직접 참여하는 등 대기업 뿐만 아니라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폭넓은 경험을 보유하고 있어 지역 경제에 새바람을 일으키려는 이철우 도지사의 경제정책을 최 일선에서 수행할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전창록 신임 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경북형 기술-유통-마케팅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 중소․벤처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커나갈 수 있도록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대기업의 해외시장 네트워크를 활용해 역량 있는 지역 기업이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최근 경북이 직면한 지방소멸, 청년 실업 문제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기업이 살아나야 한다”며 “신임 원장을 중심으로 중소기업 해외마케팅, 청년일자리 만들기에 적극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강동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