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물
청도군 2018 이호우・이영도 시조문학상 수상자 선정본상 김소해 시인, 신인상 김동관·이태정 시인 -

이호우・이영도 문학기념회는 2018 이호우・이영도 시조문학상 수상자를 지난 2일 엄정한 심사과정을 통하여 최종 선정하였다.

청도군(군수 이승율)에서는 우리나라 현대시조 문학사에 큰 업적을 남긴 청도 출신 시조시인 이호우(李鎬雨), 이영도(李永道) 남매의 훌륭한 작품세계와 높은 시문학 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매년 시조문학상 수상자 선정과 함께 오누이 시조문학제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 수상자로는 이호우・이영도시조문학상 본상에 김소해(부산) 시인의 시조집 『만근일 줄 몰랐다』, 이호우시조문학상 신인상에 김동관(울산) 시인의 시조 『24시, 풍경』, 이영도시조문학상 신인상에 이태정(서울) 시인의 시조 『누수』, 오누이시조공모전 신인상에 심금섭(경북 경주) 시인의 시조 『팔공산을 펼치다』가 선정되었다.

본상 수상자인 김소해 시인은 “이호우・이영도 선생님의 시 정신에 누가 되지 않도록 시조를 통해 사람들을 정화시킬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수상자에게는 이호우・이영도시조문학상 본상 2,000만원, 이호우시조문학상 신인상과 이영도시조문학상 신인상에 각각 500만원, 오누이시조공모전 신인상에 300만원의 시상금과 상패가 주어지며, 시상식은 오는 26일 오후 4시 30분 청소년수련관 다목적홀에서 개최되는 2018 이호우・이영도 오누이시조문학제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포커스경북  kga8316@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커스경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