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단체/건강/레포츠 사회단체
포항시새마을회, 베트남에 사랑의 친정집돕기 사업 추진

포항시새마을회에서는 포항시에 거주하는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을 위한 친정집돕기사업 추진에 한창이다.

올해 집짓기 지원을 받은 곳은 베트남 끼엔짱성 2곳, 안짱성 1곳, 껀터시 1곳으로 총 4곳으로, 포항시에 거주하는 결혼이주여성을 대상으로 지난 4월 신청을 받아 서류심사와 현지답사를 거쳐 선정됐다.

9월말 현재 베트남 현지에서는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으며, 오는 10월 30일과 31에 걸쳐 준공식이 열릴 예정이다.

결혼이주여성 친정집지어주기 사업은 지난 2016년부터 포항시새마을회 주관으로 시작되어 3년째 12개소에 집을 지어주고 있으며, 매년 도비와 시비, 그리고 포항MBC와 포항시새마을회에서 각각 2천만원을 부담하여 총 8천만원의 예산으로 매년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포항시새마을회 최현욱 회장은 “포항시에 거주하는 700여명의 베트남 결혼이주여성들이 열악한 주거환경에 처해 있는 친정집 사정으로 고민이 많다는 것에 착안하여 이 사업을 시작했다”며, “사업을 통해서 걱정을 덜고 한국생활에 잘 적응해 나가는 결혼이주여성을 보면 뿌듯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새마을회에서는 다문화가족으로 꾸린 새마을다문화봉사단을 구성해 2015년부터 저소득가정 도배 봉사 등 활발한 활동을 실시해 오고 있다. 특히 다문화가족의 사회참여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오는 10월 15일에는 다문화가족과 함께하는 공동체한마당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미경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