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교육 의회뉴스
임기진 경상북도의회 의원, 인사청문회 부적합 후보자 임명 강행 관련 성명서 발표

임기진 경상북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은 7월 4일 이철우 도지사가 강행한 경북행복재단 대표이사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는 내용의 긴급 성명서를 발표했다.

지난 5월 24일 경상북도의회 행정복지위원회에서 실시한 경북행복재단 대표이사 인사청문회에서 정재훈 후보자에 대해 ‘부적합’의견을 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한 달이 넘는 시간 동안 어떠한 입장 표명도 없다가 제12대 경상북도의회 후반기 의장단 구성 등 어수선한 상황을 틈타 7월 1일 기습적으로 대표이사 임명을 강행했다.

임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정재훈 대표이사는 대학교수로 재직 중 각종 성차별 및 여성비하 발언 등으로 정직 2개월의 중징계를 받았고, 직무수행능력·경영능력·자질 등 검증 결과 도민의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면서, 주민의 대의기관인 도의회에서 부적합 판정을 내렸다면 이철우 지사는 인사의 책임을 지고 유감 표명과 함께 임명 철회를 하는 것이 순리라고 성토했다.

이어 임 의원은 경북행복재단 대표이사 임명은 도의회의 정당한 판단까지 무시하는 독불장군식 인사이고, 도의회와의 협치의 산물인 인사청문회 제도마저 무력화시킨 행정 폭거이며, 경북도민의 우려를 철저히 외면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임기진 의원은 경북행복재단은 금년 1월 경상북도 청소년육성재단과의 통합한 만큼 산적한 과제가 많은 만큼, 도덕성·경영능력 등이 검증되지 않은 사람이 대표이사로서의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없다는 것이 도민을 대표하는 도의회의 분명한 입장이라면서 지금이라도 이철우 지사는 경북행복재단 정재훈 대표이사 임명을 철회하고 조속히 적합한 인물로 다시 임명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강동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