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교육 도.시.군정
2025년 어촌분야 포항 호미곶권역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 선정

경상북도는 해양수산부 주관 ‘2025년 어촌분야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에 포항 호미곶권역(포항 호미곶면 대보2·3리, 구만1리)이 선정되어 총사업비 88억원(국비 62억)을 확보했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어촌 주민의 소득과 기초생활 수준을 높이고 어촌의 계획적인 개발을 통해 어촌마을의 특화발전을 도모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올해 2월 공모를 진행하고, 4∼5월 서류 및 현장평가를 통해 전국 9개소를 선정하였으며, 5년간 총 452억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사업대상지는 ▲생활기반시설을 확충하여 정주여건을 개선하는 ‘행복한 삶터 조성’, ▲지역자원을 활용한 특화 산업 발굴 및 시설 조성으로 소득 수준을 높이는 ‘다가치 일터 조성’, ▲주민 역량강화 지원을 통해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하는 ‘시·군 역량 강화’ 3개 유형으로 나뉜다.

2025년 경북도 어촌분야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행복한 삶터 조성사업에 1개소(포항 호미곶 대보2·3리, 구만1리)가 신청하여 선정되었으며, 2018년부터 도내 4곳*이 선정되어 사업(총 사업비 323억원)을 추진하고 있다.

* 포항 2개소(호미곶(준공), 구룡포읍), 경주 1개소(감포), 울릉 1개소(평리)

특히 올해 선정된 포항 호미곶면 대보2·3리, 구만1리 권역은 행복한 삶터 조성사업으로 마을 특산물 홍보와 휴식 공간 제공을 위한 다목적 센터 조성, 마을 교량 확폭, 마을길 정비, 호미곶항 방파제 미관정비 등을 추진하게 된다.

이를 통해 마을주민에게는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호미곶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는 햇살 가득하고 아름다운 호미곶항의 풍경을 제공하여 살고 싶고, 살기 좋은 마을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경곤 해양수산국장은 “올해 공모 선정을 위해 전문가가 참여한 사전평가, 중앙부처 방문 등 포항시와 함께 많은 노력을 했다”면서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어촌마을 개발을 통해 살고 싶고, 살기 좋은 어촌마을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동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