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고령·성주·칠곡
칠곡군, 왜관시장 로컬 대표 명소화 추진

칠곡군은 오는 5월 25일 2024 대한민국 동행축제‘왜관시장 고객감사 경품대잔치’를 시작으로 왜관시장의 문화관광형 시장 육성사업 개시를 알린다.

이날 나라를 지킬 칠곡 호국의 다리를 찾는다는 의미로 허벅지씨름왕 선발대회를 개최하여 시장을 방문한 고객에게 유쾌함을 제공하고 연이어 호국의 다리를 상징화한 80M 길이의 칼국수를 상인과 고객이 하나되어 함께 써는 퍼포먼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14일부터 시장에서 물건을 구입한 고객에서 경품권을 배부하여 당일 150여점의 경품을 추첨하고 문화공연을 함께 진행하여 그동안 시장과 함께해 준 주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왜관시장은 작년도 문화관광형 육성 사업에 선정되어 야시장 및 프리마켓, 차 없는 거리 시범운영을 통한 문화공연, 특화상품 개발 등 다양한 사업을 수행하였다.

사업수행 2년차인 올해에는 시장 로컬 크리에이터 양성 및 로컬 콘텐츠 개발에 집중하고 로컬인력의 시장 입점 유도로 시장의 세대교체 기반을 완성하는 등 시장이 칠곡군의 대표 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로컬 크리에이팅 앵커 조성, △왜관시장 야외방탈출 게이미피케이션 구축, △칠곡 로컬 투어리스트 로드 개발 등으로 로컬 관광 콘텐츠를 구축하고, △카카오톡 멤버쉽 프로모션, △ 매월 7일, 17일, 27일 정기할인‘에누리 온누리’운영 등으로 로컬 특화 기반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9~10월‘바미夜 달디단 야시장’, △어린이 미션레이스, 아빠와 함께 요리대회 등 어린이 고객 육성 행사, △대한민국 동행축제 참여 등으로 지속적인 홍보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재욱 칠곡군수는 “이제 전통시장은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곳을 넘어 지역만의 고유한 특색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삶의 터전”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왜관시장을 칠곡군의 대표 로컬 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왜관시장은 2022년‘전통시장 특성화 첫걸음기반조성사업’을 진행하고, 2023년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특성화시장 도약지원 문화관광형’시장에 최종 선정되어 지역의 문화·관광자원을 연계해 시장 고유의 특장점을 집중 육성하는 상인 중심의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다.

 

안종모 기자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종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