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천·청도
청도군, 농업분야 국비사업 선정으로 과수 고품질 생산 및 유통 토대 마련

청도군(군수 김하수)은 2024년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시행하는 농업분야에서 「과실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사업」 20.25억 원,「저온유통체계구축사업」 8.6억 원으로 총사업비 28.85억 원의 국비 공모사업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과실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사업은 국도비가 86%인 우량 공모사업으로, 청도읍 덕암리 중리지구 과수 주산지 43ha에 용배수로, 경작로 정비 등 최적의 농업생산 기반을 조성하여 과실생산 거점지역을 육성하며 고품질의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저온유통체계구축사업은 농산물의 신선도를 유지하고 유통 기간 연장으로 동청도농협에서 취급하는 농산물의 출하조절을 통해 가격안정을 꾀할 수 있게 되어 조합원들의 농가 소득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청도군은 농업대전환의 시대를 맞이하여 기존의 소규모 개별농가 중심에서 규모화․조직화 된 공동체 중심으로 4차산업에 맞는 스마트농업의 첨단 농법으로 도약을 서서히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다양한 국도비 사업발굴 및 공모사업에 도전하고 있다.

더불어 잦은 이상기후로 재해 빈도가 높아짐에 선제적인 재해예방을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 및 재배기술교육 등을 추진하기 위해 매년 농업예산을 확대 편성하고 있다.

김하수 청도군수는 “기후변화 등 급변하는 농업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데이터 기반으로 한 디지털 농법 등으로의 농업대전환을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과수재배 농가들의 안정적인 생산기반 구축을 통해 농가소득이 증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인숙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