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고령·성주·칠곡
고령군 신중년과 고령을 생활인구로 잇다!

고령군(군수 이남철)은 기존 정주인구 중심의 인구정책 한계를 극복하기 위하여 관계와 애정에 기반한 생활인구 도입을 위하여 발 빠르게 나서고 있다.

고령군은 2023년 인구활력사업 중 하나로「1시군-1생활인구 특화 프로젝트」를 추진하여 수도권(서울·경기도) 및 대구 신중년 유입을 위해 적극적인 세일즈를 펼치고 있다.

1시군-1생활인구 특화프로젝트는 수도권과 대구의 중장년들이 지속적으로 고령을 찾고, 즐기고, 교류하기 위한 프로그램이자 체류형 생활인구 확충을 통한 질적인 인구늘리기를 위한 사업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다양한 지역 자원과 지역을 위한 활동들을 발굴하여 고령 펜슈머(fan+consumaer)로서 관계인구 사례를 창출하고, 지역의 문제 해결을 도울 외부 인적자원을 확보하여 지방인구소멸에 대응하고자 한다.

고령군은 서울시50플러스재단 중부캠퍼스, 경기남부행복캠퍼스 등과 연계하여 지역살이에 관심있는 중장년을 대상으로 8월중 사전 홍보, 모집, 대면심사, 사전교육 등을 거쳐 참가자들을 모집하여, 서울 13명, 경기 5명, 대구 2명 총 20명이 선발되었다.

서울, 경기, 대구의 중장년들이 고령에서 관계인구로 만나 도농상생을 확대하고, 도심의 중장년의 고령의 청년과의 만남을 가져 세대결합의 꿈을 꾸며, 문화와 음악을 매개로 문화화합을 위한 교류의 장을 위하여 9월 5일(화)부터 9월 7일(목)까지「고령 3일」프로그램(1차)을 진행했다.

참가자는 대가야시네마에서 고령과의 첫만남을 가졌으며 △지산동고분군 세계유산 등재기원‘작은음악회’, △비빌언덕(생활인구를 돕는 지역 인적자원이자 생활인구 서포터즈)들과의 만남, △고령 청년과의 만남 외에도 △개실마을 체험, △개경포기념공원 투어, △대가야박물관 및 왕릉전시관 관람, △고분군 산책, △대가야체험캠프, △예마을, △우륵박물관 및 △가야금체험 등 2박 3일동안 알찬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살이에 대해 접해보고 진지하게 고령과 관계맺기를 위해 탐색하는 과정을 거쳤으며, 특히 고분군 산책 및 고분군 작은음악회가 참가자들에게 바쁜 일상 속에서 마음속 휴식이 되었다.

이번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진지하게 고령과 관계맺기를 위한‘여러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내년 초까지 지속적으로 추진하며, 단순한 일회성 프로그램이 아닌 고령의 비빌언덕(생활인구 서포터즈)를 통하여 지속적인 사람 대 사람의 관계를 맺고, 고향사랑기부제에도 기부하고, 추후 고령 살아보기 도서 출판에도 참가자들이 참여하는 등 고령 팬슈머(fan+consumaer) 즉, 고령의 팬이자 소비자로서 고령에 애정을 가지며 지속적인 활동을 할 예정이다.

이남철 고령군수는 “고령에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참가해주신 참여자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생활인구 유입을 통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경북의 새로운 생활인구 모델이 창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강동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동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