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산·경주
경산시 감동 주는 맞춤 세정서비스 펼쳐

경산시(시장 조현일)는 취득세에 대한 이해와 납세 편의를 도모하고, 자발적 신고를 유도해 가산세 부담의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다양한 민원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취득세는 자진 신고납부 세목으로 납세의무자들이 관련 내용을 알지 못하거나 바쁜 일상 등의 이유로 신고납부 기한을 넘겨 가산세가 부과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상속재산의 취득세는 사망일이 속하는 달의 말일부터 6개월 이내에 부동산 소재지를 관할하는 시·군·구에 신고하고 납부하여야 하나, 이를 알지 못하거나 상속인 간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는 이유로 신고납부 기한을 놓치는 경우가 많다.

이에 경산시는 매월 상속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사망자를 파악해 개별 상속인에게 신고·납부 기한 및 구비서류, 세율 등에 대한 안내문을 발송하고 있으며, 사망신고를 위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는 상속인에게 취득세 신고납부에 관한 홍보물을 제작해 배부할 예정이다.

또한 매월 건축물( 신·증축, 가설건축물 포함), 지목변경, 차량 구조변경 등에 따른 취득세 신고납부 안내문 발송, ‘나홀로 등기’를 준비하는 시민들을 위해 『취득세 및 부동산 셀프등기 안내』 책자 발간, 현장 중심 민원 편의 제공을 위한 『찾아가는 취득세 상담 창구』 운영 등 시민들의 납세 불편 해소와 권리 보호를 위한 다양한 세정 지원 시책 발굴·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세무과장(과장 전미경)은 “납세자가 느끼는 작은 불편까지 세심하게 점검하고, 납세자의 시각에서 먼저 생각하는 적극적이고 친절한 세무 행정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했다.

 

장윤선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