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고령·성주·칠곡
고령군, 가야문화권 지역연계 관광상품 개발

고령군은 9월 9일(토) ~ 10일(일) 1박 2일간 고령과 합천을 잇는 지역 연계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시범적으로 팸투어를 실시하였다.

이날 팸투어는 7개 여행사 관계자와 SNS 인플루언서 등 19명이 참여하여 가야문화권인고령군과 합천군의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았다.

첫날, 서울에서 출발한 팸투어단은 합천 해인사를 둘러보고 대장경테마파크, 합천영상테마파크를 방문해 전시를 관람하였다. 이후 고령군으로 넘어와 개실마을에서 숙박하였고 둘째 날 일정을 소화하였다. 개실마을에서 전통 엿만들기 체험을 하고 한옥이 아름다운 도자기 카페 ‘카페랑’을 둘러보았다. 또한, 대가야박물관과 왕릉전시관을 관람하고 유네스코세계유산 등재예정지인 지산동고분군에 올랐다. 그리고 안림천을 내려다보며 족욕을 하며 팸투어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번에 진행된 팸투어는 ‘국내관광 선도도시간 관광교류협의회’ 실무회의에서 논의된 사업이며, 관광교류협의회의 회원 도시간 연계된 관광상품을 개발하여 지속적인 관광객 유입을 통해 지역 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한다.

‘국내관광 선도도시간 관광교류협의회’는 7개 지자체(고령군, 대구시 중구, 목포시, 강진군, 합천군, 청송군, 청도군)으로 구성있으며 고령-합천 연계 상품 외에도 ▲대구시 중구-청송-청도, ▲목포-강진을 연계한 관광상품도 개발하여 진행중이다.

이남철 고령군수는 “지역을 연계한 관광상품 개발로 지역관광사업의 활로를 모색하고 앞으로 더 많은 관광객이 고령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2024년에는 고령과 합천을 잇는 지역연계 관광상품을 정식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안종모 기자  donghaean-n@naver.com

<저작권자 © 포커스경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종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